전시

2016 전시 아카이브

 

문화적 대화: 한국과 호주작가들

3월 16일 – 6월 3일

전시 오프닝

수요일, 3월 16일(6시-8시)

‘문화적 대화: 한국과 호주의 작가들’ 전에서는 양국에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인정받고 있는 14인의 원로 작가들의 작품과 인터뷰 영상을 통해 관람객들과의 대화의 기회를 제공한다.

한국의 6명의 작가(김구림, 이건용, 이승택, 서용선, 윤진섭, 윤석남)와 호주의 8명의 작가(Yvonne Boag, Andrew Christofides, Elisabeth Cummings, Col Jordan, Alun Leach Jones, Ken Reinhard, Ann Thomson, Guy Warren)의 회화, 조각, 설치, 행위예술을 아우르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과 인터뷰영상을 통해 한 작가의 작품 세계를 전체적으로 조망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특히 이번에 참여하는 한국 작가들 대부분은 호주 현지에 처음 소개되는 만큼 한국 현대미술을 호주 미술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한국과 호주의 지리적 거리 만큼이나 양국의 자연적, 문화적 환경과 정치 상황, 그리고 언어는 많이 다르다. 하지만 한국은 언어의 다름, 호주는 지리적 거리감으로 인하여 미국과 유럽 중심의 미술로 부터 일정 거리를 유지하는 동시에 그 영향권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들의 작품을 통해 양국의 현대미술과 보다 친숙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3월 16일 문화원에서 열리는 전시 개막식에는 윤진섭, 이건용 작가가 참석하여 행위예술을 선보일 예정이며, 17일 오후에는 시드니 미대에서 세미나도 진행될 예정이다.

 

평범함 속 특별함: 구본창, 윌리엄 양 그리고 조지 로스

 

6월 24일 – 8월 19일

전시 오프닝

금요일, 6월 24일(6시-8시)

지금으로부터 112년 전인 1904년, 당시 한국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긴 호주의 사진가 조지 로스. 그의 작품에 영감을 받아 서로의 나라를 방문하여 평범한 일상 속 특별한 순간을 포착한 한국의 구본창 작가와 호주의 윌리엄 양 작가의 사진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안신영, 이하 ‘한국문화원’)은‘평범함 속 특별함: 구본창, 윌리엄 양 그리고 조지 로스((Extra)Ordinary: Bohnchang Koo, William Yang and George Rose)’사진전을 6월 24일(금)부터 8월 19일(금)까지 한국문화원에서 개최한다. 이번 사진전은 호주 사진 작가 조지 로스로부터 시작된 한국과 호주의 인연을 소개하고 동 시대에 활동하는 양국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는 기회를 갖고자 기획되었다.

한국의 구본창 작가와 호주의 윌리엄 양 작가는 조지 로스의 사진에서 영감을 받아 양국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조지 로스의 사진을 통해 알 수 있듯이, 타자의 시선으로 포착된 순간들은 우리의 삶이 시간, 장소, 공간에 따라 크게 다르지 않음을 보여준다. 두 작가가 바라보는 호주와 한국은 더 이상은 서로에게 낯설지 않지만 그러한 익숙하고 평범한 일상 속에서 독특함을 찾아낸 두 작가의 작업을 마주함으로써 관객들은 조지 로스로부터 이어진 양국 관계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볼 수 있을 것이다.

스테레오그래프(두 개의 렌즈가 달린 카메라로 나란히 찍은 두 장의 사진. 입체경을 통해 3차원 이미지로 보여짐) 기법을 활용한 구본창 작가와 윌리엄 양의 사진 작품 약 40점은 과거의 서울과 현재의 클룬(조지 로스의 고향) 그리고 파주 등을 넘나들며 관객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1904년 조지 로스가 촬영한 흑백 사진도 영상으로 관객들을 찾아간다.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사진작가이자 전시기획자로 활동하는 구본창 작가는 지난 2004년 발간된 조지 로스의 사진집 ‘호주 사진가의 눈을 통해 본 한국 1904(Korea through Australian eyes)’ 발간 과정에서 감수를 맡은 인연으로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였다. 윌리엄 양 역시 호주 유명 사진작가로 개인적인 경험에 기반을 둔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작업을 주로 한다.

전시 개막식에는 구본창 작가와 윌리엄 양 작가 그리고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한 캐서린 크롤 큐레이터가 참석하여 전시와 관련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크리에이티브 클룬(Creative Clunes)의 협조로 이루어진 이번 전시는 사진을 통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한호관계에 대해 생각해보고 서로의 문화를 더욱 깊이 이해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원더 + 우먼

주시드니한국문화원은 시드니한인여성미술협회의 설립 10주년을 기념하는 ‘Wonder+Woman’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협회의 전시 회원과 호주 내 다민족 여성 작가 7인(중국, 일본, 대만 등) 그리고 한국 초청 작가들의 회화, 조각 등 작품 39점이 소개된다.

 

‘Wonder+Woman’전은 현대 미디어가 만들어낸 ‘Wonder woman’이라는 상징적 아이콘을 해체·재구성함으로써 복잡다단한 (이주)여성의 현실과 이상을 다민족 여성 작가들의 시선으로 그리고자 한다. 마치 현실 속 여성의 삶을 반영하듯 ‘Wonder’ 라는 단어는 ‘경이로움’의 긍정적 의미와 ‘회의’라는 부정적 의미를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여성이자 이민자로서의 삶이 투영된 작품을 통해 사회 속에 내재하는 여성의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을 회의·전복하고 경이롭고 가치있는 삶의 모습을 관객들과 함께 모색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시드니한인여성미술협회는 2006년 시드니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여성 미술인들을 주축으로 설립되었다. 매년 정기 전시회와 아트 앤 크라프트 쇼를 개최하며 올해 협회 설립 10주년을 맞았다.

참여 작가; Shinhye Choi, Beoung Yeoun Choi, Miok Choi, Hee Ja Choi, Donhae Choi, Mi Jin Hyon, Bok Hee Han, Jin Ah Han, Myung Rye Hong, Angelina Seung Mi Jang, Young Hwa Jin, Gigi Kim, Sooka Kim, In Ja Kim, Hye In Kim, Namsoon Lee, Yvonne Lee, Woo Sook Lee, Hae Ok Lee, Hyun Jin Lee, Hoim Lee, Lina Lee, Me Young No, Bang Seng Park, Claire Hoonki Pallardy, Hana Roh, Jenny Seung, Sun Hee Shin, Yonghwa Suh, Soo Ryun Song(South Korea), Eun Hee Kwon(South Korea), Sarah Chang, Junko Hagiwara(Japan), Pamela Leung(China), Julia Yee Fun Tang(Hong Kong), Victoria Wen(Taiwan), Abby Yip(Hong Kong), Nahomi Yoshizawa(Japan), Tianli Zu(Hong Kong)

 
 

한호예술재단 미술 공모전 2016

2016년 11월 25일 – 2017년 1월 27일

전시 개막식 및 수상자 발표

금요일, 11월 25일(6시-8시)

한호예술재단(KAAF)은 호주 예술가들의 창작활동 지원을 취지로 Art Prize를 기획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전시는 제4회 Art Prize 에 출품한 작가들 중 최종 후보로 선발된 53작가들의 작품들이 전시된다.

 


Winner Announcement
First Prize, Geoff Harvey, , Acrylic & charcoal on board, 97 x 120
Second Prize, Hyun-Hee Lee, , Hanji, Ink, Silk thread, 95 x 95
Highly Commended, Susanna Chen Chow, , Ink and charcoal, 90 x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