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우리 그림 민화

2월 8일 – 4월 1일

주시드니한국문화원은 사)한국전통민화연구소와 함께 신축년을 맞아 우리 그림 민화(MINHWA Today)’전을 소개한다. 민화는 조선 후기 서민층에 의해 주로 그려진 생활화로 우리 민족의 생활과 문화가 담겨 있으며 대체로 생활 공간을 장식하거나 민족적인 관습에 따라 제작된 실용화를 의미한다.

민화는 주로 화려한 채색과 독특한 공간 구성을 특징으로 하며 장식장소와 용도에 따라 종류를 달리하는데 부귀영화를 상징하여 혼례식의 대례병으로 사용된 화조영모도, 출세를 기원하는 등의 축하용으로 사용된 어해도, 병풍으로 꾸며져 사랑방용으로 쓰인 산수도, 책더미와 서재의 여러 가지 일상용품 등을 그린 책거리(책가도) 등이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 민화 작가 24명의 전통적 방식의 민화와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민화 총 25점을 소개함으로써 한국 고유 미술 장르로서 민화의 의미를 이해하고 현대 민화의 가능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우리 그림 민화(MINHWA Today)’전은 지난 2013년 가회박물관과 진행한 복을 전하는 한국 민화(Fortunes within)’전에 이은 문화원 내 두 번째 민화 전시로 작품 속에 담긴 우리 민족 고유의 해학과 익살 등의 정서를 공감하고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참여 작가: 권정순, 경정표, 김경남, 김은주, 김주임, 김혜경, 김혜정, 박명호, 박순이, 손춘애, 송고운, 안을순, 우숙자, 유미라, 이성현, 이숙미, 이주미, 엄무선, 장숙, 장종희, 전성숙, 정판수, 한진희, 황숙희

공동주최

presented by

협력